지부공지사항
조합공지사항
오늘의뉴스
전국본부소식
전국지부소식
뉴스클리핑
성명/논평
경조사알림
주요일정
오늘의뉴스
 
청년조합원, 노조 역할 공감하고 청년사업 관심 높다.
  2019/07/08 2521
 
▲ 청년조합원 인식 및 요구조사 결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 2030특별위원회(위원장 김수진, 이하 2030특별위)가 ‘청년조합원 인식 및 요구’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청년조합원의 인식과 요구를 체계적으로 파악하여 향후 사업에 반영하고 공무원노조의 체질을 개선하고자 진행했다.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에스티아이’가 지난 5월 13일부터 6월 14일까지 한 달 동안 전국의 18개 본부 조합원 숫자를 고르게 표본 추출하여 6,000 샘플 중 2030조합원 5,507명(여 3,232명/59.9%, 남 2,167명/40.1%)이 참여했다.

<아래의 설문조사 결과는 각 항목별로 무응답 숫자가 상이하여 참여 숫자와 다를 수 있음>

 

연령별로는 20대가 1,637명(30%), 30대가 3,829명(70%)이고, 임용년도는 2010년 이전 776명(15%), 11년~15년 1,822명(35.2%), 16년 이후 2,585명(49.8%)으로 5년 미만이 응답자의 절반으로 조사됐다.

조사결과 청년 조합원의 노조 가입기간은 ‘5년 미만’이 70.9%, ‘5년 이상 10년 미만’은 20.4%, ‘10년 이상’은 8.6%로 나타났다. 노조 가입 동기는 ‘주변권유(자율)’가 28.5%로 가장 높았으며, ‘근로조건 개선’(22.0%), ‘활동취지 동의’(21.8%), ‘주변 권유(타율)’(20.8%)순이다.

 

노조 활동 인지도는 ‘모른다’가 53.4%, ‘알고 있다’가 46.6%로 나왔고, 활동 참여도는 ‘참여한 적 없다’가 74.3%로 ‘참여한다’ 25.7% 보다 높게 나왔다.

노조 활동 참여에 대한 생각을 묻는 10가지 항목에서 ‘노조 활동시 기관의 압박을 받거나 불이익을 받을까 우려 된다’는 문항에 대해서는 80% 이상이 그렇지 않다고 응답하여 법내노조 전환이후 달라진 노조의 위상을 보여주었다. 또한 ‘노동조합은 청년조합원들의 요구를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가 68.3%로 나와, 노조의 청년사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청년조합원 대상의 활동이 지속적으로 요구됨을 알 수 있었다. 노조 활동 참여를 선택하는 기준은 ‘활동의 취지’가 46.8%로 가장 높았고, ‘일정 및 시간’(21.8%), ‘나에게 도움이 되는 정도’(20.4%) 순으로 드러났다.

 

노조 가입을 잘했다고 생각할 때는 ‘근로조건 변화를 체감할 때’가 58%로 가장 높았다. 다음은 ‘인사문제 등 부당함을 바로 잡을 때’(16.5%), ‘노조가 악성민원에 대해 조치할 때’(5.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노동조합의 역할과 기능에 대해서는 ‘공무원들의 권익(임금, 근로조건 등)을 대변’(98.5%), ‘공직사회의 부정부패 해결’(95.0%), ‘정치사회적 현안 해결’(75.0%), ‘대국민 행정서비스 개선’(73.8%), ‘공공부문 및 민간부문의 노동조합과 연대’(71.2%), ‘필요하면 파업 등 집단행동을 통한 교섭력강화’(68.4%) 순으로 동의하여 노조의 역할에 대해서는 대부분이 잘 알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공무원노조의 현안 과제는 ‘공무원 연금 정상화’(27.9%), ‘진상민원으로부터 직원보호’(12.1%),‘성과제 폐지’(9.3%), ‘직렬 간 승진격차 해소’(8.9%), ‘자유로운 휴가 사용’(8.6%), 인력 충원’(8.3%) 순이다. 직장생활에서 느끼는 불편한 점은 ‘악성 민원’(41.0%), ‘노동 강도’(17.6%), ‘불공정한 업무 분장’(11.3%)', '상명하복 조직 문화'(9.1%) 등의 순이었으며, 또한 응답자의 63.5%가 청년 조합원 대상 프로그램에 대한 참여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결과 청년조합원들은 전반적으로 공무원노조에 대한 인식과 참여도는 낮지만 노조의 역할을 정확히 이해하고 있으며, 활동에 참여한 경험이 있는 청년조합원의 경우 만족도가 높았고 향후 활동 여부에도 긍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파악되었다. 또한 이번 조사는 청년공무원이 공무원노조를 처음 접하고 가입을 결정하게 되는 신규자 교육의 중요성이 강조되었다. 첫 만남에서 노동조합의 취지와 역할을 2030의 눈높이에 맞게 설명하고 자연스럽게 가입을 설득하는 과정이 중요한 점으로 인식됐다.

또한, 공무원노조의 현안 과제로 ‘공무원 연금 정상화’와 ‘진상민원으로 부터 보호’를 높게 선택한 것은 반 토막 난 연금으로 퇴직 후 노후에 대한 불안감과 대부분 하위직이라 민원업무를 보며 진상 민원에 시달리고 있는 열악한 상황이 고스란히 드러나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함을 알 수 있었다.

 

이번 설문조사를 추진한 김수진 2030특별위원장은 “이번 조사 결과로 청년조합원의 요구를 객관적으로 확인했다. 지난 2년간의 사업 방향(청년위원회 구성, 신규자 교육)이 청년조합원의 요구에 부합된 사업이었음을 재확인시켜준 의미 있는 결과”라며 “이를 면밀히 검토하여 향후 공무원노조의 역할과 청년사업의 방향을 세우는데 기초 자료로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1579 김주업 위원장, 4.15 총선 민중당 후보 출마선언 2020/01/13 1588
1578 10기 위원장·사무처장에 전호일·김태성 후보 당선 2020/01/10 2034
1577 공무원노조 2020년 시무식, 마석 민주열사묘역 참배 2020/01/02 1211
1576 제10기 임원선거 후보자 합동 토론회 2019/12/30 1310
1575 지방공무원복무규정 개정(보건휴가 무급화) 반대 기자회견 2019/12/23 1439
1574 전국공무원노동조합 10기 위원장­-사무처장 선거 후보 인터뷰 2019/12/12 2205
1573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제10기 임원선거 돌입 2019/12/09 2323
1572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 제정 촉구 전국동시다발 기자회견 2019/11/27 1393
1571 지방공무원 복무규정 개정안 및 인사분야 통합지침 폐기 간부 결의대회 2019/11/25 2064
1570 제1회 공무원노동문학상 시상식 열려 2019/11/18 1270
1569 공무원노조, 막가는 행안부에 총력투쟁 선포 2019/11/13 2055
1568 국회는 답하라 "우리도 국민 우리도 노동자" 2019/11/11 2021
1567 공무원노조 "정치기본권 보장" 헌법소원 청구 2019/11/08 1250
1566 공무원노조 "정치기본권 보장될 때까지 정치기탁금 거부" 2019/10/30 1548
1565 “공무원노조의 미래, 청년조합원이 만든다” 2019/10/29 1384
1564 공무원노조, 2020 대정부 교섭 요구안 제출 2019/10/22 2283
1563 공무원노조, 정부의 불성실교섭 규탄하며 공무원보수위 참여 중단 선언 2019/10/17 1979
1562 간부의 결심으로 11.9 공무원대회 성사하자! 2019/10/01 2725
1561 공무원노조 “서울 중구청장 노조탄압, 독선행정 좌시하지 않을 것” 2019/09/24 2652
1560 남양주시·여주시노조, 공무원노조 깃발 올렸다 2019/09/06 2793
1559 공무원노조, 11월에 조합원 권리 쟁취 1만 총궐기 투쟁 예고 2019/09/06 2412
1558 공무원노조, 공노총과 정책연대 협약 체결 2019/08/28 2416
1557 공무원노조 '충북도 성실교섭 촉구, 행사 강제동원 규탄' 결의대회... 2019/08/28 1806
1556 공무원노조, 인사혁신처장 면담 요구사항 전달 2019/08/22 2711
1555 경기 남양주시 노조, 공무원노조와 하나 된다 2019/08/08 2417
1554 공무원노조, 아베규탄행동 전면 확대 기자회견 2019/08/08 1894
1553 공무원·교사 청와대 향해 "노동기본권 보장" 요구 2019/07/18 2838
1552 공무원·교사 11만 3천여명, 성과급제 폐지 공동선언 2019/07/16 3094
청년조합원, 노조 역할 공감하고 청년사업 관심 높다. 2019/07/08 2521
1550 공무원노조 "임금 정액인상 추진, 소득 양극화 해소할 것" 2019/07/08 3681
1549 하남시공직협, 공무원노조 새 가족 되다 2019/06/26 2663
1548 공무원노조, 6·9대회 제18주년 기념식 및 문화한마당 개최 2019/06/10 3270
1547 공무원노조 ILO핵심협약 비준 촉구대회 개최 2019/06/03 3086
1546 공무원노조 "행안부장관은 약속을 즉각 이행하라" 기자회견 개최 2019/05/31 2680
1545 공무원노조,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만나 해직자복직 법안 제정 촉구 2019/05/27 2673
1544 공무원노조, 국가인권위에 '국가폭력 진상조사' 진정 2019/05/24 2316
1543 “노동자는 오월시민군의 자랑스런 후예" 2019/05/21 2272
1542 ILO핵심협약에 부합하는 교원-공무원의 노동기본권 보장 방안 국회... 2019/05/16 2691
1541 강원산불, 재난현장 곳곳에 공무원노동자가 있었다 2019/05/07 2707
1540 공무원노조 "공무원해직자는 국가폭력 희생자" 2019/04/24 3683
1539 공무원노조 ‘공무원연금 개선 방안’ 연구서 곧 발간 2019/04/15 4954
1538 시간외수당관련 조합원 설문조사 결과 2019/04/09 6688
1537 공무원노조 '2030 제주4.3평화기행' 2019/04/04 3561
1536 ILO 핵심협약 비준! 노동기본권 보장! 공무원-교사 결의대회 2019/03/28 5365
1535 공무원노조 출범 제17주년 기념식, 김원근 전 경기본부장 제1주기... 2019/03/25 3275
1534 춘천교대, 전국 10개 교대 중 최초로 공무원노조 가입 2019/03/21 3303
1533 ILO 기준에 부합하는 공무원-교사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 2019/03/14 3219
1532 2019년, 공무원노조 전성기 열어간다 2019/02/25 4753
1531 "문 대통령, 공무원노조 해직자와 만납시다" 2019/02/19 7577
1530 '온전한 원직복직' 위해 국회에서 청와대까지 오체투지 2019/02/14 3874
 
첫페이지가기이전 페이지가 없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마지막페이지가기
Copyright (c) 전국공무원노동조합 경남지역본부 거제시지부. all rights reserved.
경남 거제시 계룡로 125(고현동) 우)656-720 TEL. 055-639-3017~3018 , FAX. 055-639-3019